HAN스토리

1544-9007
내선①: 상담/수강신청 문의
내선②: 학습지원 문의

오늘의 과목은 뭘까?한과목 이벤트

친구추천

안전공학 과정 오픈

장학수기 및 학습후기

한국사이버평생교육원은 학습자님의 꿈과 미래를 항상 응원합니다!

지난 성적장학금 확인하기

성적우수장학금 수상 축하 안내
수상자 사진 성적우수장학금 수상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sang
전문자료에 대한 상세 안내
제목 한사평의 질=보육의 질=내삶의 질
작성자 장희경 등록일 2023-10-01 조회 1001
학위 취득 목적

저는 결혼 후 아이 둘을 낳을 때까지 제가 보육교사의 길을 택하게 될 것이라는 것은 정말 꿈에도 생각치 못했습니다.2살 터울인 아이 둘을 모두 어린이집에 보내지 않고 5살까지 키우며 많은 시행착오를 거쳤고, 아이들의 행동과 발달에 대한 관심과 호기심을 갖기 시작했습니다. 게다가 아이들이 주는 천진하고 선한 매력에 빠져버렸습니다. 그때까지도 보육교사라는 직업에는 관심도 없었고 자신도 없어 늦둥이를 낳았습니다. 늦둥이를 낳아 기르다보니 오히려 보다 많은 아이들이 여러 가지 환경적인 제약 속에서도 밝고 행복하게 자랄 수 있게 돕고 싶다는 더 큰 욕심이 생겼습니다. 누구나 아이를 출산한 부모라면 자식을 예쁘고 바르게 키우고 싶은 마음은 한결같음을 압니다. 하지만 사회적인 구조 속에서 어쩔 수 없이 아이들을 어린이집에 보내야하는 상황들이 발생하고 양육과 일을 동시에 해야하는 버거운 일상 속에서 주변의 도움을 필요로 하게 되지만 쉽지만은 않은 게 현실입니다. 요즘 영유아 학대뉴스가 늘어남 또한 한 이면입니다. 그런 상황들 속에서 여러가지 양질의 지원들이 이루어지고, 믿고 아이를 맡길만한 곳이 늘어난다면 부모도 아이도 좀 더 질적인 행복을 느낄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 원대한 꿈의 첫걸음으로 보육교사 학위취득을 도전하게 되었고 첫걸음은 무사히 내딛은 것 같습니다.

나만의 학습비법

6살인 늦둥이 막내가 5살 때부터 공부를 시작하여 아이가 집에 있는 시간에는 거의 아무것도 할 수가 없었습니다. 첫 학기에는 신청한 과목수가 많아 아이들이 학교와 어린이집에 가면 오전시간에 무조건 2~3시간씩 강의를 들었습니다. 아이가 셋이다 보니 할 일은 많고 수업이 밀려버리면 예상치못한 일이 발생했을 때 결석이 될 수 있기 때문에 시간이 될 때마다 미리미리 들었습니다. 저는 휴대폰으로 보면 글씨도 작고 집중이 되지 않아 일부러 PC로 수업을 들었는데 들을 때만큼은 집중하여 들었습니다. 그래야 나중에 중간/기말고사 및 레포트를 작성할 수 있는 시간적 여유도 생기고 내용이 더 잘 떠올랐던 것 같습니다. 밤에는 막내를 재우다 잠이 들어버리는 경우가 많아서 수업을 듣기가 어려웠지만 어쩔 수 없이 밀렸을 때는 알람을 맞춰 일어나 새벽시간에 수업을 듣거나 시험을 봤습니다. 처음 시험을 볼 때는 엄청 긴장하며 풀었었는데 이후 학기부터는 과목수도 줄고 적응력도 생겨 시험보기도 수월해졌던 것 같습니다. 레포트는 주제를 미리 확인하여 틈틈히 머리 속에서 구상을 해놓은 뒤 온라인으로 관련 서적을 검색하여 동네도서관에서 대여하고 참고하여 작성하였습니다. 무엇보다 중요한 학습법은 ''목표''와 ''관심''이라 생각합니다. ''목표''와 ''관심''이야말로 내용에 집중하여 고득점으로 학위를 취득할 수 있게 해주는 핵심비법입니다.

수강후기

보육교사에 대한 정보가 전무했던 저는 난생 처음으로 ''보육교사''라는 검색어로 검색을 시작하였고 수많은 교육원들 중 10여 곳의 사이트를 살펴 최종 3곳에 전화를 하여 상담을 받았습니다. 그 중 한국사이버평생교육원을 선택하게 된 가장 큰 이유는 ''오랜 경험과 노하우가 있는 곳''이라는 느낌을 받았기 때문입니다. 상담선생님은 수강을 부추기기 보다 제가 하는 질문에 차분하게 대답해주셨고 필요한 것이 있을 때마다 잘 지원해주셨습니다. 실전경험이 많은 다양한 스타일의 교수님들은 차분하고 여유롭게, 때로는 재밌게 수업을 해주셨습니다. 물론 조금 졸린 교수님도 계십니다.^^; 대면수업 당일 교통사고부상에도 수업을 위해 달려오신 실습교수님의 열정과 책임감은 정말 감동이었습니다. 학습에 대한 알림과 지원은 너무 촉박하지도 과하지 않았고 덕분에 저 또한 처음이지만 차분하게 수업을 따라갈 수 있었습니다. 교육의 질은 수강료, 기출문제 제공, 쉬운 자격증 취득여부가 아니라 내가 필요로 하는 양.질.의. 정.보.를 제대로 얻을 수 있게 지원해주느냐가 아닐까 합니다.이에 한국사이버평생교육원과의 인연을 소중하게 생각하며 제 삶의 질을 위해 앞으로도 인연을 이어가려합니다.

덧글 달기
댓글
달기

07월 16일 개강반

수강신청중

D-15